바로가기 서비스

강동경희대학교 병원 모자보건센터 모유은행

상단메뉴

  • 모유은행 cafe
  • home
  • sitemap
  •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모유은행소개 강동경희대병원은 WHO/UNICEF인증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입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모자보건센터 모유은행 FAX.02-440-7734 TEL.02-440-7731
HOME > 기증/수혜신청 > 모유와 함께 온 메시지
기증신청하기 | 모유와 함께 온 메시지
* 모유 기증자가 남긴 사랑의 메세지 입니다.
이름 :
사진 메시지 등록일자
안미영님의 메세지 입니다.
<모유량이 많아서 기증하게 되었습니다.~> 모유를 먹이고 싶어도 못 먹이는 분들을 위해 모유은행에 기증을 합니다. 수혜자 분들~, 아기 예쁘게 튼튼하게 키우세요, 모유먹인 아이들이 분유먹인 아이들보다 건강하고 성격도 온순하다니... 본인 모유를 먹이면 더 좋겠지만, 기증된 모유라도 먹여서 이쁘게 키우세요~!!!
08-10-15
우명화님의 메세지 입니다.
<기증은...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예요> 베이비페어에 가지 않앗더라면 지금까지도 저혀 모르고 있겠죠~^^. 저는 모유가 많아서 조리원에서는 불쌍한 여자라고 원장이 그러시더군요^^.. 쉬지도 못하고 젖만 짜다 간다구...^^ 처음엔 많이 힘들어서 울기도 많이 울었죠~. 포기하려고 한 적도 한 두 번이 아니였으니까요~. 진작에 알았더라면 힘들어도 울지는 않았을거예요, 출산 직후 부터 냉동실에 모아둔 모유를 버리게 되었어요.. 얼마나 속이 상했는지... 저희 승빈이는 2.72kg에 태어 낫습니다. 승빈이가 세상에 나오는 순간 담당의가 ' 어머, 뱃 속에서 왜 이렇게 못 얻어 먹었니~!' 하셨거든요, 하지만 저희 승빈이 어디 내놔도 부끄럽지 않고, 자랑스럽게 제 모유만으로 튼튼하고 씩씩하게 자라고 있습니다. 어른들이 말씀하시길, ' 참 젖이다' 그러시더라구요~. 승빈이가 제 모유만을 먹고 피부 탱탱~!!!, 빠른 성장 발육~!!!^^ , 잔병치례 NO~!!!, 모유가 필요한 아기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요. 제가 조리원에 있을 때 36주에 태어난 아기가 모유도 못먹고 소화 장애가 있는지 변비로 고생하는거 보니 눈물이 나더라구요,, 앞으로 아기 엄마가 될 주위 사람들에게 모유 많이 나오면 기증하라고 홍보하고 다녀요~^^ 일찍 알았더라면, 아쉬움도 있고, 홍보가 부족함에 아쉽네요. (걍 같아서는 조리원같은 곳에 홍보하면 좋을 것 같은데... 반응이 어떨지 모르겠네요..^^) 앞으로 좋은 뜻으로 현명한 방법으로 모유은행이 홍보가 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귀찮고 힘들지만 뿌듯한 마음으로 같은 길을 가고자 합니다.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두서없이 생각나는대로 적었어요... 여기까지~!!^^ 주변사람들에게 모유를 기증하게 되었다니까 ' 좋은 일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좀 찝찝하지 않니?' 하는 사람도 있더라구요, 저 같은 경우, 우리 승빈이 모유 저장 할 적보다 먹는 것이나 위생에 더욱 신경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나머지는 모유은행에 맡기겠습니다.
08-10-15
정미경님의 메세지 입니다.
<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둘째 출산 후 아이가 모유성 황달이 와서 저장해 놓은 모유가 많아 기증하게 되었습니당.. 모유를 먹이고 싶은데 먹이지 못하는 아기에게, 아프신 분들께 모유가 쓰였으면 좋겠어요~. 우리 아가들이 먹는다면 먹고 무럭무럭 성장했음 좋겠구요, 아프신 분들께 쓰인다면 드시고 증상이 완화 되시길 바랍니다..~~
08-10-06
이은영님의 메세지 입니다.
< 줄 수 있는 많은 도움~> 첫째 아이도 모유를 먹이고 둘째도 역시 분유값 많이 절약하고 있습니다, 모유 많은 것도 복이라고 하던데~... 아토피에 좋다고 얘기는 들었지만 이렇게 많은 곳에 쓰일 줄이야~~ 좋은 곳에 쓰였으면 좋겠고요, 기증도 많이 늘었으면 좋겠네요... 수혜자 분들;도 기증 모유 사용하시고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래요~~..
08-10-06
김세경님의 메세지 입니다.
제 14회 베이비 페어에 갔다가 모유은행을 알게 됐고 냉동해 둔 모유가 많고 좋은일에 쓰인다고 해서 기증을 하게 되었습니다. 2.8kg 으로 태어난 우리 예린이는 현재 만 3개월을 지났고 이제 백일을 앞두고 있습니다. 옹알이도 ... 옹알옹알.. 방긋방긋 잘 웃는 제 보물 1호 입니다. 기증을 생각하시는 여러분~...요즈음 중국산 멜라민 분유로 난리입니다. 우리아가처럼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조금만 정성을 기울인다면 우리아가에게 좋은 친구들이 생길 겁니다. 수혜자 분들~... 모쪼록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08-09-22
처음이전 71 / 72 / 73 / 74 / 75 / 76 / 77 / 78 / 79 / 80  다음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