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서비스

강동경희대학교 병원 모자보건센터 모유은행

상단메뉴

  • 모유은행 cafe
  • home
  • sitemap
  •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모유은행소개 강동경희대병원은 WHO/UNICEF인증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입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모자보건센터 모유은행 FAX.02-440-7734 TEL.02-440-7731
HOME > 기증/수혜신청 > 모유와 함께 온 메시지
기증신청하기 | 모유와 함께 온 메시지
* 모유 기증자가 남긴 사랑의 메세지 입니다.
이름 :
사진 메시지 등록일자
김아름님의 메세지 입니다.
첫째 아기의 모유가 충분히 먹도고 남았습니다. 건강하고 통통하게 잘 크는 딸아이를 보며 제 모유로 다른 소중한 아기들도 건강하게 잘 크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에 기증하게 되었습니다. 모유 목욕, 비누 만들기 등 저도 모유로 쓸 수 있는 여러 방법을 찾아 보았는데요. 모유가 가장 잘 쓰일 수 있는 방법은 바로 아기가 잘 먹고 건강하게 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기증은 어렵지 않은 일이고 아주 보람되고 값진 일입니다. 제 아이가 먹을 모유와 똑같이 정성스레 유축하고 위생적으로 담았습니다. 아이를 위하는 부모의 마음은 다 똑같겠죠. 저희 아기가 먹고 건강하게 잘 자란 모유로 다른 소중한 친구아기도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래봅니다. 얼굴은 볼 수 없지만 아주 소중한 인연이네요^^ 감사합니다.
20180717
김경자님의 메세지 입니다.
유축해놓은 모유가 많아서 기증을 하게 되었습니다. 우리아기들 화이팅 해요~ 엄마도 화이팅 해주세요. 우리아기는 엄마의 희망으로 살아가는 아기들이랍니다. 저의 모유가 희망이되는 화이팅이 되었으면 합니다
20180710
박보민님의 메세지 입니다.
우리아이가 먹고도 남을 만큼에 모유가 나와 유축 후 냉동실에 저장해 놓았으나 점점쌓여만 가는 모유를 어떻할까? 고민중에 인터넷에서 모유은행을 알게되었고 처음에는 많아서 더이상 저장이 힘들어서 라고 가볍게 생각하고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모유은행 인터넷 사이트를 보게 되고 차근차근 읽어보며, 은행 상담 선생님과 통화 후 내가 도움이 되는 구나. 라는 생각에 뿌듯했어요^^ (아기를 낳아보니 다른아이 또한 내아이같은 마음이 들죠?? 나에게 부족하지 않은 사소함이 다른아이에겐 절실함 이랍니다~ 절차와 과정이 번거로워 기증을 안하시는 분들도 계실꺼예요~ 우리아이라는 생각 우리아이가 태어나 처음으로 다른 친구들과 나눔을 하는일이예요... 사랑담아 적극 협조해주심 많은 미수아기에게 건가을 가족품을 선물할 수 있어요^^) 건강한 모유 보냅니다. 우리아가 많이많이 먹고 우리애기처럼 건강해 지길 빨리 가족곁에 안길 수 있길 기도합니다. 아가야 건강해~
20180710
박정미님의 메세지 입니다.
아이가 통잠을 100일이 되기전에 자기 시작해서 유축만하고 모유를 먹이지 못했습니다. 또, 우리 아이도 미숙아로 태어날지도 모른다는 걱정에 분만하게 되었는데 다행히 건강하게 잘 태어났고 모유 또한 먹이지 못한다는 미숙아들의 이아기를 알게 되어 우리아이와 함께 자랄 아이들에게 모유를 주고 싶었습니다. 내가 모유를 먹일 수 있다는 것이 특권은 아니지만 남에게 도움은 될 수 있다는 것이 큰 기쁨이 될 수 있다는 걸 함께해서 좋습니다. 제 모유가 아주 좋은 양질의 모유인지는 모르겠으나 자라나는 아이의 면역력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아이가 태어나기 까지 어려움이 있었기에 평소 생각해 보조 않았던 미숙아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생각보다 적지않은 사람이 출산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엄마의 사랑과 주변의 사랑이 아이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어 줄 수 있다고 믿고 힘애셨으면 좋겠습니다.
20180710
백수정님의 메세지 입니다.
저는 워킹맘입니다. 복직을 빨리 하고 싶어서 모유를 부지런히 저장했습니다. 그러나, 휴직을 조금 더 할 수 있게 되어서 기증하게 되었습니다. 특수분유도 맞지 않는 아이들이 있다는 걸 알았고, 이왕이면 모유로 영양보충해야하는 아기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기증하게 되었습니다. 아기를 낳고 보니, 아이들에게 최고만 주고 싶은게 부모 마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모유가 꼭! 필요한데, 여러가지 환경으로 모유수유가 힘든 엄마들이 있다고 합니다. 쌍둥이를 키운다는 마음으로^^ 부지런히 유축해서 모유가 필요한 아기에게 세상에서 처음 받는, 가장 큰 선물을 해 줍시다. 같은 부모의 마음으로, 얼마나 소중한 아이이고 제일 좋은 것만 주고 싶지요. 그런 마음으로 유축했습니다. 아기가 건강하게 자라서 어릴때 사랑을 많이 받았다는 사실을 알고, 세상에 빛과 소금이 되는, 몸도 마음도 건강한 아기로 키웁시다.^^
20180703
처음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