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서비스

강동경희대학교 병원 모자보건센터 모유은행

상단메뉴

  • 모유은행 cafe
  • home
  • sitemap
  •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모유은행소개 강동경희대병원은 WHO/UNICEF인증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입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모자보건센터 모유은행 FAX.02-440-7734 TEL.02-440-7731
HOME > 기증/수혜신청 > 모유와 함께 온 메시지
기증신청하기 | 모유와 함께 온 메시지
* 모유 기증자가 남긴 사랑의 메세지 입니다.
이름 :
사진 메시지 등록일자
이근화님의 메세지 입니다.
모유를 먹지못해 죽는아이들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제아이가 분유 알러지가 있어 먹지 못합니다. 그리하여 생각이 났어요. 지인 소개로 우리아기처럼 모유먹고 이쁘게 자랐으면하는 마음이 기증하게 되었습니다. 비타민외 건강한 음식이 제아기로 간다 하고 음식 섭취 했습니다. 도움이 많이 되는 음식이였으면 합니다. 건강한 아기로 자라길... 힘내세요...
20170110
박성희님의 메세지 입니다.
완전 모유수유를 하고 싶어서 열심히 수유를 하던 중에 모유수유를 하고 싶어도 못하는 산모와 아기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기증을 할 수 있다는 것도 기쁘고 감사할 일이라는 생각에 기증을 결심했습니다. 기증을 할 수 있는 시기도 정해져 있으니 할 수 있는 여건이 될 때 함께 참여하면 좋겠습니다. 이것 또한 축복받은 일 이라 생각해요. 함께 건강해지고 튼튼한 육아를 하면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 축복받는 아이들로 키웁시다.
20170110
진달래님의 메세지 입니다.
출산 후, 아기가 한달이 지난 후에 황달현상이 사라지지 않아서 의사선생님으로부터 분유만 먹여보자는 이야기를 전해들었습니다. 출산 후 얼마되지 않은 시기라 모유양이 많은 상태여서 유축을 시작했고 분유를 하루 한번 주다보니 쌓여가는 모유가 있고 모유양은 줄지 않아 냉동모유를 녹여서 먹일일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기증을 하게 되었습니다. 조금의 수고로 도움이 되는 사람들이 있다면 기꺼이 시작하세요! 저의 모유가 단 한명의 아기에게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70110
김효영님의 메세지 입니다.
이사하게 되서 냉동 모유가 많아서 아기가 젖병을 거부해서 기증하게 되었습니다.
20170110
최다혜님의 메세지 입니다.
운이 좋아 모유수유를 하는데 양이 충분히 나왔고 아기가 먹어도 모유가 많이 남는데, 이걸로 다른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기증하게 되었습니다. 아기로 인해 할 수 있는 첫 나움이라 아이에게도 뜻깊고 나중에 이야기 해주려고 합니다. 저는 6개월이내 피검사 결과가 없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아 기증에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귀찮더라도 그렇게까지 할 수 있었던건 제가 이 기증을 해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면, 언젠간 그 살마이 나에게 또는 내 아이에게 돌아 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제 아이에게 가장 좋은 움식이라는 모유를 상황이 되질 않아 먹지 못하는 다른 아이들에게도 줄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행복합니다. 나의 건강한 몸이 이렇게까지 자랑스러웠던적이 없었던것 같습니다. 기증과 수혜로 이어진 인연이 우리의 삶을 더 행복하게 만들어 주었으면 합니다. 건강하세요^^
20170103
처음이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