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서비스

강동경희대학교 병원 모자보건센터 모유은행

상단메뉴

  • 모유은행 cafe
  • home
  • sitemap
  •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모유은행소개 강동경희대병원은 WHO/UNICEF인증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입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모자보건센터 모유은행 FAX.02-440-7734 TEL.02-440-7731
HOME > 모유수유·육아정보실 > 전문가 칼럼
전문가 칼럼
제목 "이른둥이 건강에 가장 좋은 건 엄마 아빠의 안정된 마음입니다"
작성자 모유은행
작성일 2018-06-07 15:57:17.0 조회수 1639
이메일
홈페이지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05/2018060500902.html
내용

 

"이른둥이 건강에 가장 좋은 건 엄마 아빠의 안정된 마음입니다"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 2018.06.05 10:10

국내 출생아 열 명 중 한 명은 미숙아(未熟兒)다. 미숙아란 임신 37주 미만에 태어나거나, 출생 시 몸무게가 2.5㎏ 미만인 아기를 말한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3년 10.14%였던 국내 조산(早産)율은 2014년 15.24%가 됐다. 미숙아가 왜 늘고 있고, 이 아이들의 건강은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배종우 교수에게 들어봤다.
 

배종우 교수 사진
사진=강동경희대병원 제공

-결혼과 출산을 늦게 하는 사회 현상이 바뀌지 않는 이상 미숙아 출산율은 못 낮추는 걸까요?
한국은 전체 출생 수가 줄어들고 있는 저출산 시대이지만, 미숙아의 빈도는 증가하고 있습니다. 증가 이유는 산모의 나이가 많아지고, 난임 시술에 의한 임신으로 인해 다태아가 증가하고 있고, 임신부의 사회 직장 생활이 일반적이기 때문으로 추정합니다. 따라서 조산의 방지를 위해서는 조기 결혼, 조기 임신 및 출산을 위해 노력하는 게 좋지만, 그게 어렵다면 임신 시 직장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는 게 도움이 됩니다.

-미숙아에게 생길 수 있는 합병증엔 어떤 게 있나요?
미숙아는 일반?기가 미숙하고, 그래서 발병하는 질병이 특이하고, 치료에 따른 후유증도 다양합니다. 호흡기계에서는 호흡곤란증후군, 일과성 빈호흡증, 무호흡증, 기관지폐형성이상, 기흉이 올 수 있고, 대사능력과 관련해서는 저칼슘혈증, 저혈당증이 올 수 있습니다. 신경계는 뇌실내출혈, 저산소성 허혈성 뇌병증, 순환기계는 심근부전, 저혈압, 순환부전, 지속적폐고혈압증, 동맥관개존증 등을 주의해야 합니다. 이 외에 빈혈, 다혈색소증, 출혈, 신부전, 저체온증, 미숙아 망막증, 괴사성 장염도 조심해야 합니다. 1500그램 미만의 미숙아 중 78.9%가 호흡곤란증후군을, 51%가 동맥관개존, 23.9%가 패혈증, 21.1%가 기관지폐형성이상, 7.2%가 중증뇌실내출혈을 겪는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이런 위험을 낮추기 위해 의학계에서는 어떤 노력이 이뤄지고 있나요?
한국에서 출생 체중 1500그램 미만(VLBWI), 1000 그램 미만(ELBWI)의 생존률은 최근 30년간 꾸준히 향상되고 있습니다.(그래프 참조) 이는 신생아 세부 전문의 제도를 도입하고, 한국신생아네트워크를 설립하는 등의 학계 노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한국신생아네트워크는 1500그램 미만의 신생아를 등록하고 자료 수집, 분석하는 기관으로 현재 전국 70개 신생아중환자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미숙아가 병원 퇴원 후에도 조심해야 할 질병이 있나요?
미숙아는 면역력이 약하고 신생아집중치료실에서 여러 치료를 받으면서 만성 폐질환 등을 가진 경우도 많으므로 예방접종을 꼭 잘 챙겨서 접종시켜야 합니다. 모든 감염에 취약하지만 1세 이전에 입원하게 되는 가장 흔한 요인은 호흡기 감염입니다. 특히 RS바이러스 예방주사가 매우 중요한데 RS바이러스는 2세 이하 유아에게 흔히 발생하는 감염입니다. 실제로 2세 이하 95%에서 최소 1회 이상 감염되며, 사망률은 독감 감염보다 1.3~2.5배로 높습니다. 예방접종으로 RS바이러스 증상을 줄이고, 입원 위험을 45~55% 정도 줄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발달 측정 검사도 잘 받아야 한다. 뇌내 출혈이 전혀 없는 미숙아들도 발달 장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뇌성마비의 유병률이 만삭아보다 훨씬 높으므로 출생 직후부터 재활의학과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어릴 때는 잘 나타나지 않을 수 있어 정기적으로 전문의의 진료를 봐야 하며, 조기에 발달 장애를 발견하기 위한 적절한 검사를 시행할 것을 권장합니다.

-가족들은 뭘 신경 써야 할까요?
감염 예방이 가장 중요하며, 감염 예방의 첫 번째는 손 씻기입니다. 손 씻는 방법을 잘 숙지해 적극 실천하도록 해야 합니다. 아기의 폐에 문제가 있었다면 부모는 금연하는 게 좋고, 감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야 합니다. 장난감 소독 및 이불 세척을 자주 하며 호흡기 자극을 막기 위해 애완동물이 아이의 침실 쪽에 못 가도록 해야 합니다. 아기가 지내는 방의 온도나 습도는 보통 아기들과 똑같이 하면 됩니다. 온도는 24~25도, 습도는30~60%가 적당합니다. 집에서도 아기의 체온을 수시로 측정하여 열이 나는지 잘 체크해야 하고, 아기가 산소나 모니터를 사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아기 가까이에 전원이 있지 않도록 배치하고, 아기 방에는 급할 때 연락할 수 있는 전화기가 비치돼 있어야 합니다.

초기 영아기의 성장 지연이 영구적인 성장 장애를 일으킬 수 있고, 이는 뇌 발달과도 연관이 있흡니다. 발육과 발달을 잘 관찰해야 합니다. 초기 3개월은 1kg/개월, 그 다음 3개월은 0.75kg/개월 정도로 몸무게가 증가하면 됩니다.

-특별한 영양 관리법이 있나요?
퇴원 이후에도 오랫동안 고열량, 고단백, 고지방 위주로 먹이는데, 이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아이의 체중이 빨리 늘지 않는다고 걱정을 하지만, 미숙아를 키우는 가정에서는 조금 더 여유 있게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극소저체중 출생아의 경우 생후 4~6개월 전에 과도한 따라잡기 성장은 오히려 아기가 청소년기가 될 때 대사증후군 징후가 나타난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완전 모유수유를 하도록 하고, 늦어도 생후 6개월부터는 이유식을 시작해서 보충식이를 병행하는 게 좋습니다.
 

표

-미숙아를 키우는 부모들은 아이가 건강하지 못 할까봐 많이 불안해합니다. 극복 방안이 있을까요?
건강한 어린이가 될 때까지는 많은 어려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천식, 세기관지염, 폐렴 등 호흡기질환에 취약하고, 미숙아 망막증, 근시, 약시 등의 안과적 문제, 발달지연을 포함한 신경과적 문제, 난청 등 챙겨야 할 것들이 정말 많습니다. 이로 인한 의료비도 걱정거리라고 합니다. 최근에는 건강보험에서 임신 기간 37주 미만 혹은 출생체중 2.5킬로그램 미만의 아기들이 만 3세가 될 때 까지 외래치료 비용의 90 프로를 지원해주고 있어서 큰 도움이 되기는 합니다. 아이들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소아청소년과 의사들, 특히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담당했던 의사를 정기적으로 만나기를 권합니다. 아이의 따라잡기 성장도 중요하지만, 제 시기에 발달 지표들이 잘 나타나고 있는지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것이 필수입니다. 만약, 언어 지연이 있거나, 발달에 문제가 있을 때에는 지체 없이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이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부모들의 지나친 염려와 걱정은 금물이라는 것입니다. 미숙아 부모가 느끼는 스트레스와 우울증의 정도는 아이의 단기, 장기 예후와 반비례한다는 연구들이 많습니다. 또, 다음 임신에서 조산의 확률은 일반 임신보다는 높지만, 꼭 다음 아기가 조산인 것은 아닙니다. 따라서 아기를 또 갖는 것에 두려움을 갖지 말기를 바랍니다. 담당 의사와 지속적으로 관찰하면 충분히 건강한 아기를 낳을 수 있습니다.

배종우 교수는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다. 세부 전공분야는 신생아학으로, 미숙아 고위험 신생아 치료와 연구이다. 신생아 사망 원인 중 가장 많은 병인 신생아호흡곤란증후군에서 폐표면활성제 치료법을 한국 최초로 도입해 한국의 미숙아 생존 향상에 크게 이바지했다. 대한신생아학회장, 대한소아과학회장 등을 역임하면서 한국에서의 신생아 관리의 제도적 개선에도 크게 기여했다. 한국에서 신생아 관련 역학에 대해서 체계적인 연구 발표로 이 분야의 한국의 자료를 제시해 기초적인 자료 제공과 제도 수립에 이바지했다. 300여 편의 국내외 논문 게재와 10 건의 저서 및 많은 학술 발표의 경력이 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